간만에 고기 좀 먹어볼까? 공룡고기 말고.. 식도락

이런 특이한 명칭의 식당이 장안동에 있죠. 사실 지난번 포스팅했는데
오랜만의 방문이라서요. 그리고 이집 사장님이 고기집을 두군데 하시는데
각각의 개성과 퀄리티가 있어서 소개합니다.
나머지 한집은 다음기회에...
이집의 메뉴는 이렇습니다. 장안동의 다른 고기집에 비해 가성비가 좋은 편입니다.
특히 왕갈비 가격은 아주 마음에 듭니다. 
점심 메뉴도 5000원대면 착한 편입니다. 보통 장안동 웬만하면 6천냥이상 넘어가거든요.
반찬이 이렇게 차악 깔리고 불판이 달궈지기 시작할때가 고기먹기전의 느낌이죠.
요즘은 이제 센츄럴 펫이 증가해서리.. 고기보다는 회를 선호하지만
그래도 직원들과 회식할때면 이렇게 고기를 궈줘야 회식이란 느낌이 나죠. 왜그럴까요?
주문은 갈비살 안창살 반반 그리고 왕갈비와 삼겹살 이렇게 했습니다.
사장님께서 오늘 고기 맘껏 먹으라고 다양하게 주문해주시네요.
먼저 갈비살입니다. 이것은 소고기구요. 갈비의 살을 잘 발려냈는지 고기와 마블링이 조화를
잘 이루네요. 구웠을때 씹는 맛이 각별하더군요.
안창살이 부드러운데 저는 사실 식감에서는 이 갈비살을 선호하는 편이에요.
갈비살을 다른각도에서 찍었는데 조명때문에 칼라가 약간 탔네요. 암튼 고기는 신선하고 맛이 좋네요.
우리 회사에 동료 한분이 고기를 정말 기가 막히게 굽습니다.
이양반은 처음에 고기를 먹고 술을 마시면 말술인데 회를 먹으면 탈이나서
이양반과 술마실때는 고기로... 2차는 회로 이렇게 가는 편이죠.
특이한 체질... 어쨌든 불판에서 구우며 정확한 타이밍에 고기를 뒤집어주는
센스 그래서 육즙을 가두고 쫄깃한 식감을 살리는 그 재주는 이 양반을
따라갈 수 없네요.
안창살과 갈비살의 조화가 괜찮군요. 일단 이 가격에 무난하지요. 직장인들 회식에요.
사장님이 성격이 무척 꼼꼼하고 섬세해서 천일염을 주문하면 이렇게 볶은 소금을 주십니다.
소금에 기름치는거 아니야... 
이렇게 볶은 소금을 달라고 하면 사장님께서 쳐다보면서 무언의 질문을 하시는 듯 합니다.
유단잔가?~
글쵸... 고기먹는데는 유단자...

이집의 곁음식은 매우 깔끔해서 파무침이나 신선한 야채 그리고 계란찜등에서도 
손님을 대하는 쥔장의 정성이 느껴집니다.
고기를 양껏 먹으라는 사장님의 지시로 우리는 즉각 흡입에 들어갑니다.
우리 사장님께서 쏘실때는 화끈하게 쏘시거든요. 고기 때깔이 좋죠? 소고기를 좋아하는 직원들이
입가에 미소를 띄우며 침묵과 동시에 흡입을 시작합니다. 소금만 꼭 찍어서 마늘위주로 섭취하네요.
하지만 이상하게 소고기보다는 돼지고기를 선호하는 그룹도 있죠. 돼지의 지방이 주는
그 강렬한 자극을 그리워하는 겁니다. 김치를 굽고 마늘을 구우며 돼지기름이 김치와
마늘에 흡수되는 것을 흐뭇하게 바라본다면 그대는 돼지고기 마니아죠.
이집의 삼겹살을 그 두께와 식감에서 정말 명불허전입니다. 이 가격대와 비슷한데
종이짝 같은 삼겹살을 먹으라고 주는 식당들 보면 화가나죠.
이 두툼한 고기를 신선한 야채에 올리고 파와 마늘을 올린후 얌얌
그리고 댓잎 숙성 돼지갈비 등장합니다. 고기사이에 댓잎을 넣어서 숙성하면
고기의 잡내를 없애고 부드러워진다는군요.  이 모두가 여기 사장님의 소신입니다.
최고의 음식을 대접한다. 정말 이 돼지갈비 입에서 살살 녹습니다.
뼈를 뜯는 맛도 각별하죠.
쌀도 좋은 쌀을 쓰고 된장찌개도 맛있어서 아예 이렇게 말아먹는 직원이 있길래 한컷 찍어봅니다.
의외로 별미인데 염분섭취가 지나칠까 염려되네요. 하지만 된장국은 간간하니 맛있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여기서가 끝이 아님을 운명처럼 알게 됩니다. 
우리 사장님 사장님께 특별 주문한 소갈비찜 당면에 덮힌 자태를 보며
당면을 벗겨내자 큼직한 뼈마디를 감싸는 식감좋은 두툼한 살들이 보입니다.
캬 오늘 울 사장님 지대로 쏘시네요.

제가 블로그 하는거 알고 사진먼저 찍게 하고 먹으라고...이해심도 짱!
멋진 우리 사장님이십니다.
이 블로그 보실거 알고 아부하는겁니다. 네... 저 사회생활 좀 하는 편입니다. 쿨럭
그리고 저 냉면 좋아하는 거 알고 이렇게 칡냉면 시켜주십니다.
새콤한 육수에 쫄깃한 면발.. 콜리에스테롤 섭취를 우려하여 사장님께서
안드시는 계란까지 쌍으로 얹어서리.... 사장님 고기를 그렇게 잡숫고 
계란 안드셔야 말짱,,, 도루묵인데요... 쿨럭
많이 먹는 청소년을 자녀로 둔 아빠, 애인이 허벅지로 수박부수며 고기킬러인 개그우먼인 남성,
하이에나 같은 위장을 가진 직원들이 열심히 일해서 고기를 사주고 싶은데 회식비지출이 두려운
사장님들께 강추합니다. 
그냥 먹는겁니다. 가성비가 좋으니깐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