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배동의 모 포장마차 식도락

방배동에 위치한 한 실내 포장마차입니다.
어항에 비교적 많은 수의 해물들이 헤엄치고 있어서...일단 들어가봅니다.

가격에 지가가 반영된...
형님은 주인장과 친한지 아까부터 농담을 주고받고 계시네요.
실내포장마차 내부가 포장마차처럼 꾸며진 특이한 인테리어네요. ㅎㅎㅎ
하지만 저는 음식에 관심이 있죠..
기본안주가 세팅이 됩니다. 국물이 투박해서 맘에 드네요.
요즘 음식점들의 국물은 대개 간사한 편인데  여긴 터프해요. 시골맛?

무슨 재료를 조리하시는지 불쇼도 거하게 하시고..
하지만 우리테이블은 그거와는 전혀 상관없는 문어에 처음처럼을 주문합니다.
소주는 참이슬판데 형님의 취향이 처음처럼,, 따라가야죠.
초장에 마늘과 깨를 넣어서 문어를 찍어 먹는 것은 어느 지방인가요?

근데 의외로 나쁘지 않네요.
이집의 별미라는 찌개와 밥으로 마무리... 특이하게 저런 김을 비닐봉투에
담아 내어주시는...

도심속에 서민들의 정을 느낄 수 있는 집이네요.
그래서 형님께서 좋아하시는지도..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