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곶 흑산도에서 달리다. 식도락

월곶포구에 있는 이집은 제가 가끔 특별한 손님들과 가는 단골집입니다.
실내는 이렇습니다.
싱싱한 횟감과 해산물이 넘쳐나는 곳이죠.
회 좋아하십니까? 저는 참 좋아하는데요.
횟집에서는 왜 처음에 죽을 줄까요? 이런거는 나중에 먹어도 되는 것인데요.
자리에 앉으면 이렇게 처억 내어줍니다. 이게 전부가 아닙니다.
한번 구성을 살펴볼까요?
홍어인데요. 적당히 삭아서 좋습니다. 저는 나중에 탕에 넣어서 극한의 암모니아를 즐긴다는
새우가 누워있네요. 새우 좋죠.
이게 이름이 뭔지 모르겠는데 까먹으면 맛있습니다.
시원한 국물의 조개탕. 술안주로 최고지요.
게불입니다. 통통 게불인지 개불인지.. 하여튼 맛있죠.
전복입니다. 전복 입에 착착 붙죠.
흡반의 흡착력이 예술인 살아움직이는 낙지...
바다향이 살아있는 멍게입니다.
무슨 생선회인지 아주 달짝지근 하더군요. 이맘때 소주 반병은 혼자서...
가리비올시다. 날로먹고 구워서 먹어도 좋은 가리비
석화입니다. 입안에 들어가면 바다내음 물씬 몸에 들어가면 정력이 왕성
피조개입니다. 피조개... 제가 참 좋아하는 것입니다. 어찌 이리 맛있는지
한상 가득 차려진 모습입니다.
키조개입니다. 키조개는 역시 날로 먹어야 맛있죠.
메인나와 주십니다. 광어의 고른 부위를 전부 담아주었네요.
투명하고 싱싱하고 쫄깃하고 담백하며 고소한 광어의 다양한 자태입니다.
감자떡입니다. 강원도 특산인가요?
옥수수인데요. 저는 별로
꽁치가 나와주네요. 국민 밑반찬 3종 세트.. 제법 큽니다.
은행입니다. 기침에 좋다는..
호박튀김입니다. 호박 붓기를 내려주죠.
열빙어,, 시샤모입니다.
생선대가리 들어간 탕입니다. 얼큰 칼칼하죠.
팔팔 끓어오릅니다.
김말이 나와줘서 탕과 함께 얌얌
우럭대가리 참 좋아하는데요. 제가 좋아하는 줄 알고 넣어주신듯
회는 광어로 탕은 우럭이 최고죠.
그리고 탕의 마무리는 역시 라면사리죠. 최곱니다.

가성비 최고인 업소입니다. 좋은 경치와 구경거리 회가 땡길때 강추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