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평의 맛집 옥봉식당을 아시나요? 식도락

강원도는 산좋고 물맑은 동네지만 그중에 봉평은 정말 강원도 특유의 맛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여기 장이 설때면 시끌벅적해지는데 먹을거 많고 눈요기할거 많다.
이동네 순대국과 국밥으로 정말 맛난 이름을 날리는 집이 있으니 바로 옥봉식당이다.
차림표는 이렇다. 맛에 비하면 가격도 저렴한 편이다. 물가를 감안해서 좀 오른듯
실내는 대충 이렇고 깔끔하다. 여기는 순대를 직접 일일이 손으로 만든다. 저 주인장 내외의
내공이 깊다.
순대국이다. 아 지금봐도 침넘어가네. 속이 꽉찬 순대와 담백한 국물의 조화 거기에 말은 밥알갱이의
톡톡 터지는 맛은 아~ 숟가락을 멈출수 없다.
이거슨 선지국밥, 명불허전이다. 선지와 내장의 조화가 아주 예술인데 냄새는 하나도 안나고
담백하고 칼칼한 국물맛이 숟가락질을 멈추지 못하게 한다. 그냥 땀을 줄줄 흘리며
줄창 먹어야 한다.

중국 볶음밥의 고수는 계란 파 밥 소금 네가지 재료만을 가지고 달려들어 퍼먹어야 하는
맛난 볶음밥을 만든다.

이집이 그렇다. 조미료의 맛은 전혀없고 구수하고 칼칼하다.  봉평의 맛이 그대로 느껴진다.
강원도의 힘, 이 국밥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