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근 저녁식사 봉피양 양곰탕 식도락

야근을 하다 끼니를 놓칠뻔했다. 쓰린 속을 부여잡고 봉피양으로 고고 씽,
이것은 얼큰한 양곰탕이다. 소의 내장을 얼큰하게 끓여낸 국밥이다.
내장이 고소하고 아울러 잡내가 없다. 일만 아니면 소주를 부르는 국밥
밑반찬과 진곰탕의 사진이다. 진곰탕은 하얗게 끓여내는데 깊은 국물의 맛이
일품이다. 역시 봉피양이다. 딸려나오는 김치와 깍두기 그리고 물김치도 괜찮다.
열심히 일한자여 굶지 말고 먹으라..

덧글

댓글 입력 영역